로고


보도자료

[연합뉴스]신종코로나에 3·1절 기념식 축소할 듯.."여러 대안 검토"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20-02-10 16:50 조회6회

본문

(서울=연합뉴스) 권수현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코로나) 확산 우려에

올해 3·1절 기념식 규모가 예년보다 대폭 축소될 전망이다.


행정안전부 관계자는 10일 "현재로서는 예년처럼 행사를 치르기는 어려운 상황"이라며

 "기념식 규모를 축소하지 않기는 어렵다고 본다"고 밝혔다.

행안부는 3·1절 기념식을 진행하는 쪽으로 무게를 두되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있다고

전했다. 행사 장소와 참석자 수 등 규모도 미정이라고 설명했다.


행안부 관계자는 "예년에 준해서 기념식을 치르거나 규모를 축소하는 방안, 최악의 경우

취소까지 염두에 두고 원점에서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신종코로나 확진자가 계속 늘어나는 현 상황에서는 기념식 참석 인원을 줄이는 방안이

가장 유력하다.


이 경우 독립유공자 및 가족, 독립운동 관련 단체 등 핵심 초청자들을 중심으로

참석 인원을 최소화해서 진행할 것으로 보인다. 3·1운동 100주년이었던 지난해의

1만명은 물론 예년 수준인 2천∼3천명보다 참석자 수가 크게 줄어들 수 있다.


행안부는 기념식을 진행한다면 참석자들의 최근 중국 방문 여부와 발열 등 감염증상 유무

등을 사전에 확인할 방침이다. 당일에는 참석자들이 기념식 장소에 입장하기 전 체온을

측정하고 행사 중에는 마스크를 쓰도록 할 계획이다.


감염병 위기 경보 수위가 '심각' 단계로 올라가는 등 상황이 급격히 악화하면 청중 없이

진행하거나 최악의 경우 기념식을 취소할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고

행안부는 덧붙였다.


행안부 관계자는 "3·1운동의 의미나 경제여건 등을 고려할 때 일단은 기념식을

진행한다는 방침이지만 국민 안전도 중요하고 상황이 워낙 유동적이어서 다양한 대안을

놓고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inishmor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