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보도자료

[매일경제] 친일파 동상부터 욱일기 교포까지…일재 잔재 학교 상징물 조사한 교육청 단 두 곳에 불과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20-10-16 12:32 조회12회

본문

  

전국 학교 곳곳에 친일파 동상과 교가부터 욱일기 교포까지 일제강점기 식민잔재가

남아있음에도 교육당국의 관련 조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15일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정청래 의원이 전국 17개 시·도교육청으로

부터 제출받아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학교 내 일제강점기 식민잔재를 청산하기 위해

교육청이 주관해 조사를 완료한 지역은 광주와 전남 두 곳에 불과한 것으로 드러났다.

정 의원은 "이 역시 조사를 완료했을 뿐 청산작업은 아직 진행 중이어서 전국 학교에

일제강점기 식민잔재가 고스란히 남아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서울시교육청은 지난해 민족문제연구소가 서울 소재 학교 내 친일잔재 전수조사를

통해 관련 결과를 발표했음에도 이를 바로잡기 위한 조사나 청산 작업이 전혀 진행되지

않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부산·대구·세종·강원·충북·경북·경남 교육청도 학교 일제

강점기 식민잔재 청산을 위한 사업이 전무했다.

그나마 인천·대전·울산·경기·충남·전북·제주 등 7개 교육청은 교육 현장 속 일제 잔재

실태 파악과 청산 관련 조사 및 토론회 등을 현재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일례로 울산교육청은 지난해에 시작한 3.1운동 100주년 기념사업의 일환으로 욱일기

연상시키는 학교 상징물에 대해 검토한 결과 65건(79.3%)은 변경, 13건(15.8%)는

현행 유지, 4건(4.9%)는 장기검토하기로 하는 등 조치하고 이후에도 후속사업을 계속

추진할 계획이다.  

정 의원에 따르면 조사가 완료된 광주시교육청과 전남교육청은 지난해 조사 결과

보고서를 발간하고 상징물 등을 교체하는 데에 예산을 지원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정청래 의원은 "올해로 8·15광복 75년인데, 미래 세대를 길러내는 학교라는 공간에

아직도 이런 일제 잔재들이 남아있다는 사실은 분명 우리가 부끄럽게 생각하고 반성

해야 할 부분"이라고 말했다.

이어 "학교에 남아있는 친일 행적 상징물과 시설 등에 대해 종합적이고 체계적인

조사를 진행할 수 있도록 필요한 예산을 학교에 지원하는 한편, 교육공동체 협의를

통해 75년이나 묵은 식민주의 잔재를 하루빨리 깨끗이 청산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 매일경제 고민서 기자